상단여백
HOME 사회
삼산면 해상풍력발전 사업, 주민 '강력 반발'주민들, 특정업체 특혜의혹 제기, 주민동의 우선 되야
8메가와트급, 약 5조 원 투입 예상

여수시 삼산면 일원에 추진되고 있는 해상 풍력단지 조성 사업을 두고 섬 주민들이 환경과 어장 훼손이 우려되는 한편 주민 의사가 무시되고 있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삼산면 주민 70여명은 27일 오후 여수시청을 찾아 시장면담을 요구하며 "주민의 동의 없이 해상 풍력 발전사업을 추진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주민들은 "여수시는 주민들이 추천한 투자업체에는 풍력 계측기 허가를 안 내주고, 공무원과 유착된 업체만 주민 동의 없이 허가를 내줬다"며 특정업체가 특혜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해상풍력 사업을 누구와 할지는 해당 지역 주민총회를 열어 결정할테니 여수시는 주민의 결정을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도 지난 15일 열린 여수시의회 제203회 임시회 10분 발언을 통해 삼산면 일원에서 추진중인 풍력발전 사업의 실태를 지적하고 대안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송 의원은서 "천문학적 투자라 할지라도 개발의 명분과 당위성이 명확해야 하고, 주민 동의가 수반돼야 할 것"이라며 "주민 의견 속에서 사업이 진행되고 섬의 주체인 그들의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러 사업자가 해상 풍력 사업에 참여하면서 주민과 일부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며 "공무원이 유착됐다는 주장은 사실 확인이 안 돼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산면 초도와 손죽도 역만도, 평도, 광도, 무학도 일원에 민간 사업자들이 추진하고 있는 해상 풍력 사업은 8메가와트급의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으로 약 5조 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