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경제
여수산단은 사회적책임과 환경경영 실천하라!시민대책위, “여수산단 기업들 재발방지와 사회적 책임 실천 외면

여수산단 주요기업들의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사건이 1년이 넘은 가운데 지역 시민단체가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과 환경경영 실천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지역 48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여수산단유해물질불법배출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가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근본적 문제해결을 위한 ‘산단특별법 제정’등을 촉구했다.

시민대책위는 “여수산단 기업들은 아직도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과 사회적 책임 실천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에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전라남도와 환경부를 향해서도 “이번 사태를 초래한 직무유기에 대한 책임과 제도적 보완에 미온적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수산단의 사회적책임 실현과 환경문제 해결은 여수산단이 조성된 뒤 50년간 제대로 된 정보조차 없이 환경피해에 노출돼 오면서도 여수산단 기업들의 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해온 여수시민의 정당한 요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에 대해 “‘여수산단 특별법’을 제정하고 ‘지방세법 지역자원시설세’을 개정할 것”을 촉구했다.

전라남도에 대해서도 “여수시민 건강역학조사와 민간환경감시센터 설치를 조기에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시민대책위는 지난 1년간 범시민결의대회 2번, 기자회견 10여 차례, 국무총리 면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면담, 국정감사 증언, 전남도지사면담, 지역구 국회의원 면담, 여수시민 서명운동, 100일 릴레이시위 등 많은 활동을 전개해 왔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