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 대한항공 가고, 저가항공 온다만성 적자, 대한항공, 48년 만에 여수 노선 정리
진에어 취항 기념 ' 1만원대 운임 이벤트'
여수공항 전경<사진-여수공항 제공>

신종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대한항공]이 만성 적자에 시달리는 여수 노선을 철수하기로 했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3월부터 운항을 중단하고 있는 여수 노선을 올해 하반기 중에 철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1972년 5월 김포∼여수 노선에 취항한 이후 여수∼제주 등 2개의 여수 노선을 운영해 왔지만 KTX 개통 등으로 이용객 수가 절반 이하로 줄면서 그동안 연간 수십억원대의 적자에 시달려왔다.

이에 따라 기종을 소형으로 바꾼 데 이어 작년에는 김포∼여수 노선을 1일 2회에서 1회로 감축하기로 하면서 여수, 순천, 광양 등 3개 지자체와 상공회의소가 감편 계획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코로나 여파로 국내선 확대에 나선 저가항공사(LCC)들이 여수 노선에 신규 취항할 에정이어서 항공이용에 불편은 겪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진에어[272450]는 이달 1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김포∼여수, 여수∼제주 노선을 매일 왕복 1회 부정기 운항하고 이후 정기편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진에어는 신규 취항을 기념해 편도 총액 운임 기준 김포∼여수 1만4천900원, 여수∼제주 1만900원부터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탑승객 대상 경품 추첨과 렌터카 할인 등 제휴 혜택도 마련했다.

지난 4월에는 제주항공[089590]이 김포∼여수, 여수∼제주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여수상의 관계자는 "저가항공의 취항으로 대한항공의 철수로 인한 주민 불편은 겪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대한항공 여수노선의 적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특수한 상황으로 인한 것로 여수노선만의 문제가 아닌데 철수를 결정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