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광양항만공사, 지난해 당기순이익 8% 증가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8% 늘어났다.

공사에 따르면, 최근 확정된 ’19년도 결산 자료에 따르면 공사의 지난해 총수익은 1,225억319만원, 총비용은 1,131억7,326만원을 기록했다.

그 결과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6억8,099만원(7.9%) 증가한 93억2,993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수익 총액은 영업수익 1,183억448만원, 영업외수익 41억9,871만원으로 2018년과 비교해 47억4,745만원(4.0%) 늘었다.

이는 지난해 석유화학제품 등 광양항 물동량이 역대 최대인 3억1,100만톤을 기록하면서 영업수익이 늘어난데다, 여수연안여객터미널 신규 운영에 따른 수익도 증가한데 따른 것이라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공사의 지난해 총비용은 영업비용 1,001억6,532만원, 영업외비용 130억79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자회사 신설·운영에 따른 관리비가 늘어나 비용이 일부 증가한 것이다.

자산 총액은 1조7,898억원으로 전년대비 126억원 감소했고, 부채는 3,738억원으로 전년도 3,953억원 보다 215억원 줄었다.

임형윤 재무회계부장은 “지난해 대내외적으로 열악한 경제 환경 속에서도 물동량 증대 등에 노력한 결과 당기순이익이 증가하게 됐다”며 “올해 역시 코로나19 등에 따른 경기 침체로 녹록치 않은 한 해가 되겠지만 비용절감 등을 통해 순이익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