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을, 권세도 예비후보 무소속 출마'상인 외면·대기업 변호' 김회재 후보 국회 진출 '안돼'

여수을 권세도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권세도 예비후보는 20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제21대 총선 여수을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권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선거구에 출마해 경선에서 컷오프된 후 평당원으로 돌아가 총선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주변의 권유에 따라 고심 끝에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권 후보는 "민주당 여수을 경선 과정에서 후보 간 고소·고발 등 진흙탕 싸움으로 시민들이 등을 돌린 점, 주승용 국회의원의 불출마 선언, 김회재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 혐의에 따른 검찰 수사 시작으로 재보궐 선거에 대한 우려가 팽배해지면서 많은 분이 출마를 권유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기오염 조작 사건으로 막대한 환경오염 피해를 준 대기업을 변호하고, 300일이 넘도록 여수시청 땅바닥에서 생존권 투쟁을 벌이고 있는 수산물특화시장 상인들을 외면하고 그들과 대립하고 있는 법인을 변호한 김회재 후보가 여수시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다수의 여수 민심이고 여론"이라며 김회재 후보를 비판했다.

권 후보는 "탈당과 불출마선언 번복으로 야기되는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겠다"며 "저와 뜻을 같이해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들어나가겠다는 새로운 정치 세력을 결집해 총선에서 심판받을 각오"라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