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경제
여수상의, 산업 근로자 위한 공적 마스크 배정 요구공장 전체 폐쇄나 조업 중단 등 국가경제에 막대한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방역 마스크 수급난으로 여수 공장 신‧증설 및 대정비 기간 내, 수만 명의 건설 근로자를 위한 공적 지원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됐다.

여수상공회의소가 정부가 시행에 나선 공적 마스크 배정 물량의 일부를 산업 현장 근로자에게 배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번 건의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감염원 차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현장의 절실함을 정부에 전달하고, 마스크 특별 배정을 요청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여수상의는 현장 근로자의 감염이 자칫하면 사업장 전체 폐쇄나 조업 중단으로 이어져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는 만큼 정부차원의 공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여수지역은 현재 8조원 대의 민간주도의 투자와 함께 최근 수만 명의 건설 근로자들이 여수산단 내 공장 신‧증설을 위해 대거 투입되어 있는데다가, 다음 달부터 공장 별로 대정비 기간에 들어가는 만큼 코로나-19 감염예방에 대한 현장 방역에 비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종 분진 등을 예방하는 산업용 마스크는 물론 감염 예방을 위해 착용하는 일반 마스크마저 지역사회에 품귀 현상으로 산업 현장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마스크, 손 세정제 등 필수 방역용품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수만 명의 근로자가 밀착된 환경 속에서 근무하고 있는 산업현장에 혹시나 감염 확산이 있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또한 정부에서 ‘마스크 구매실명제’, ‘구매 5부제’등의 수급 안정화 대책을 내놓고 있으나,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의 경우, 장시간의 줄서기 등을 통해 정부가 지정한 공적판매처 현장 구매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을 지적하고 있다.

여수상의 관계자는 “단 한명의 감염자가 코로나-19에 노출되면 산업현장 특성 상 공장 전체 폐쇄나 조업 중단 등 국가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예상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 “산업현장 근로자들을 위한 공적 마스크 지원과 실행이 법적으로 보호될 수 있는 특단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