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 22세 남성 코로나19 확진대구 거주,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집회 참석 후 17일 여수 본가로 와
사진=권오봉시장 페이스북 캡쳐

여수에서도 22살 남성이 29일 7시 15분 코로나19에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여수시에 따르면 이번에 확진된 22살 남성은 대구 거주자로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 집회에 참석하고 17일부터 여수본가에 내려와 생활해 오더 21일 조은 이비인후과에 비염 치료차 방문했고, 24일 대구 동구보건소로부터 자가 격리자로 통보를 받았다.

여수시는 27일 저녁 대구로부터 모니터링 대상자를 통보 받고 28일 10시 자택을 방문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29일 7시 15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결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조모, 부, 모, 형, 여동생 등 가족 5명과 생활했으며, 현재 증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의 아버지는 산단 모 건설사의 통근차 운전자로 밝혀졌다.

확진자는 29일 8시 순천의료원으로 이송했고, 도 역학조사반이 동선을 파악 중이다.

여수시는 밀접 접촉자인 가족 5명의 검체를 채취하여 검사 의뢰하고, 현재 가족들의 이동 동선도 파악하고 있다. 긴급 방역소독반을 투입해 환자 거주지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쳤다. 가족들은 14일간 자가격리 예정이며 시에서 전담직원을 지정해 1:1 밀착감시 예정이다.

또 조은이비인후과를 휴원 조치하고 직원들의 검체를 채취하여 조사중이다.

한편, 순천시 드림내과 간호사가 확진자로 판정됐는데 같은 병원 근무자가 여수 거주자로 확인됐다. 여수 거주자의 남편이 돌산노인요양원 사회복지사로 근무함에 따라 자가격리 조치하였으며 돌산노인요양병원은 입소자 안전을 위해 면회와 출입을 전면금지한다고 밝혔다.

입소자 63명과 종사자 42명은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없으며 하루 2번 발열 검사 등을 시행하고 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