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정표

이정표


詩 이삼형


길을 가다보면

누구나 한번쯤은

이정표 앞에서 머뭇머뭇


어디로 가야할지

고심 아닌 고심에 잠긴다


오던 길 다시 돌아갈까

그게 아니면 왼쪽, 오른쪽

이것도 아니라면

그대로 멈춰 설까


길을 가다보면

누구나 한번쯤은

이정표 앞에 서성거린다

작은 소망을 갈구하며


이정표가 있어

그 곳으로 가는 게 아니라

내가 가는 곳이

이정표가 되었으면 좋겠다

이삼형 시민기자  wingk9004@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삼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