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바다에 추락한 트럭, 복격한 시민이 2명 구조트럭이 해상에 추락하는 것을 목격하고 바다에 뛰어들어 2명 구조
인양된 트럭 <사진  여수해경 제공>

여수에서 60대 여성이 운전한 차량이 바다로 추락한 것을 목격한 시민이 바다에 뛰어들어 무사히 구조했다.

여수해양경찰서가 지난 4일 오후 11시 4분경 여수시 소호동 소호항 방파제에서 포터 차량이 바다에 빠지는 것을 목격한 낚싯배 선장 김진운(47세, 남) 씨가 지체없이 바다에 뛰어들어 운전자 A 모(60세, 여) 씨와 동승자 B 모(64세, 여) 씨 등 2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굴 배달을 하러가기 위해 방파제에서 나가고 있었으며, 방파제로 들어온 차량과 마주치자 후진을 하던 중 방파제에 설치된 기둥을 부딪치고 해상으로 추락했고, 이를 목격한 김진운 씨가 옆에 있던 철제 의자를 이용 차량 앞 유리창을 깨고 신속히 A 씨 등 2명을 구조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목격자 및 차량 운전자 A 씨 등 2명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며, 병원으로 이송된 차량 운전자 등 2명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운 기자  ljwzooddy12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