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샤려니 숲에 추억을 담다

샤려니 숲에 추억을 담다

詩 이삼형


신성한 곳이라 불리는 사려니 숲

그이와 함께 걸으리라

기다리던 날이 바로 오늘

간절한 소망을 가슴에 품고

첫 발을 내 딛는다


누군가의 손길에

삼나무와 편백, 비자나무가

구름바람에 뒤엉켜

하나인 지금

어느새 하나가 되어간다


두 서너 시간 지났을까

잿빛구름과 바람사이로

우박이 온 몸에 던져 우고

가끔 하얀 눈꽃송이도 보내주니

얼마나 행복하지 아니한가


걸음걸음마다 추억이 쌓이고

물안개 깊은 숲속 계곡에

하나 둘 소망 담은 돌탑을

하늘 향해 우뚝 남기고 있다

변치 않을 내맘처럼

눈비와도 좋으며

햇살이 머물러 있을 때에도

다시 오고픈 바로 이곳

하나가 둘이 되고

둘이 하나가 된 사려니 숲길

 

이삼형 시민기자  wingk9004@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삼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